서울시가 2019년 1월부터 교통지도 단속분야에서 활동할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 96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하고 10월 29일(월)∼31일(수)까지 3일간 원서접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발하는 96명은 주당 30시간 근무자 76명과 주당35시간 근무자 20명으로, 4개의 교통지도단속분야에서 근무하게 된다.

사업용차량 불법운행 심층·조사단속분야의 주당 35시간 근무자 20명과 사업용차량 승차거부 심화단속분야의 주당 30시간 근무자 30명, 상습불법주차 심화단속분야의 주당 30시간 근무자 30명, 자전거교통순찰 단속분야의 주당 30시간 근무자 16명 등 총 96명이다.

공통 응시요건은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서울시에서 1년 이상 계속 거주 중이며 2종 보통(자동) 이상의 운전면허를 소지하고 있으며 교통지도 단속업무 수행(보행·운전 등에 지장이 없는 사람)에 지장이 없는 사람이다. 세부 응시자격과 근무조건은 4개 분야별로 다르기 때문에 ‘서울시홈페이지 시정소식(채용시험)’란에서 확인해야 한다.

사업용차량 불법운행 심층·조사 단속분야 응시자격은 경찰수사(조사) 경력 또는 보험회사 사고조사 경력 3년 이상인 사람, 법인택시버스업체 사무종사자(운수종사자 제외) 3년 이상 근무한 사람, 정보처리·세무·컴퓨터 등 관련업무로 3년 이상 근무한 사람 중 1개 이상 해당자라면 응시할 수 있다.

사업용차량 승차거부 심화단속분야와 상습 불법 주·정차 심화단속분야, 자전거 교통순찰 단속분야는 공통조건을 충족하면, 연령·학력·성별·자격제한이 없다.

서울시 교통지도단속분야의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은 분야별로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사업용차량 불법운행 심층조사·단속분야는 택시 등 사업용 차량의 위법행위에 대하여 수사·조사업무를 수행하게 되고, 택시 등의 심야시간대에 승차거부 등 위법행위를 단속과 행정처분 업무를 수행한다.

상습 불법 주·정차 심화단속분야는 단속용 차량을 자전거 교통순찰 단속 분야는 자전거를 타고 도로와 인도상 불법 주·정차 차량의 단속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서울시 교통지도단속분야의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에 임용되면 2019년 1월 1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 최초 2년을 근무하고 1년씩 3년이 연장되어 5년 동안 근무할 수 있다.

다만 공무원출신인 경우 공무원연금법 개정으로 시간선택제임기제공무원으로 근무할 시 기존 공무원연금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신중하게 지원하여야 한다.

서울시 교통지도과장(김정선)은 “서울시 교통지도단속분야의 유능한 분들의 많은 응모를 당부하면서 앞으로도 서울시민의 교통안전을 위하여 도로교통과 건전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의 정착을 위한 교통지도단속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www.seoul.go.kr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