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곽재복, 운영법인 푸르메재단)이 서울시복지재단과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생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고 15일 밝혔다.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입주자의 지역사회 자립생활 지원을 통한 서울시 복지향상을 공동의 목적으로 하는 이번 업무협약은 △자립생활 입주자의 자립지원체계수립을 위한 전문가 종합 평가 및 협력 구축 △지원인력 상담 및 입주자 지원 협력 추진 △언어·직업·심리 등 추가 진단 필요 여부 판단 및 지원 △두 기관의 협력 교류 분야 개발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올해 복지관은 지역사회 연계를 더욱 강화하고자 지역사회 내 자립생활센터와 협력하여 서울시 장애인전환서비스인 장애인자립생활주택 입주자의 지원 체계를 마련하며 진행 중이다.

특히 복지관 진단 서비스는 재활의학 전문의, 임상심리사, 사회복지사 등이 입주자의 장애 특성, 행동 특성을 구체적으로 파악함으로써 원활한 일생생활을 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자립생활주택 코디네이터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내기도 했다.

복지관 유은일 가족지원상담센터장은 “올해는 17개 장애인자립생활주택의 24명 입주자들에게 복지관 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고 장애인자립생활주택 관계자의 관심이 높은 만큼 내년에는 더 많은 곳과 협력할 계획이다”며 “자립생활주택 장애인들이 지역사회에서 보통의 삶을 꾸려나갈 수 있도록 서울시복지재단과 다영역에서 협력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개요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1982년 서울특별시에서 설립한 국내 첫 장애인종합복지관으로서 푸르메재단이 운영하는 지역사회 장애인재활기관이다. 웹사이트: www.seoulrehab.or.kr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