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10일부터 12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5A홀에서 5GX 게임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페스티벌에서 △’옥수수 소셜 VR’·‘360 VR Live’·다채널 멀티뷰를 활용한 e-스포츠 중계 기술 △VR을 활용한 미래 게임 △5G를 통한 다중 접속 온라인 게임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페스티벌 기간 동안 SK텔레콤 T1 LoL팀 사인회 및 이벤트 경기(10일)와 ‘T1 PUBG팀 연습생 공개 오디션’ 대회(11일~12일)를 개최한다. ‘T1 PUBG팀 연습생 공개 오디션’ 대회는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oksusu)’에서 전경기 생중계 관전 및 명장면 다시보기를 할 수 있다.
 
◇소셜 VR·360 VR Live·다채널 멀티뷰 활용한 e-스포츠 중계 기술 선봬

SK텔레콤은 ‘5GX 게임 페스티벌’에서 5G 시대에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인다.
 
먼저 SK텔레콤은 ‘5GX 게임 페스티벌’에서 VR 기기를 쓰고 가상 공간에 들어가 친구들과 e-스포츠 경기를 함께 관람하는 ‘옥수수 소셜 VR’ 체험존을 구축한다.
 
‘옥수수 소셜 VR’은 ‘옥수수’에 소셜 커뮤니티 기능을 접목해 가상 공간에서 전 세계 친구들과 100인치 이상 대형 스크린으로 동영상 콘텐츠를 즐기면서 아바타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서비스다. SK텔레콤은 ‘옥수수 소셜 VR’ 서비스를 연내 상용화할 계획이다.
 
또 SK텔레콤은 e-스포츠 현장의 생생함을 느낄 수 있도록 공개 오디션 대회장과 전시관을 5G로 연결한 360 VR Live 체험존도 만든다. 관람객은 전시관에서도 VR기기, 5G 태블릿으로 경기장 열기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아울러 ‘5GX 게임 페스티벌’ 관람객은 전시관에 마련된 스크린을 통해 11개의 다채널 멀티뷰 화면으로 공개 오디션 경기를 관전할 수 있다.
 
그동안 다중 접속 FPS 게임은 경기에 출전하는 팀이 많아 관중의 경기 집중도가 떨어지고 관전이 어려웠다. 다채널 멀티뷰 화면을 e-스포츠 게임 중계에 적용하면 관객은 자신이 좋아하는 팀 경기 화면만 보거나 전체 전장에서 벌어지는 전투를 다양한 각도로 보면서 경기에 몰입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시대에는 ‘옥수수 소셜 VR’ · ‘360 VR Live’ 등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로 e-스포츠를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VR 게임 · 5G 통한 다중 접속 온라인 게임 등 미래 게임도 소개

‘5GX 게임 페스티벌’ 관람객은 VR 기기를 활용한 미래 게임도 체험해 볼 수 있다. 관람객은 VR기기와 360도 트레드밀*을 활용해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의 주인공이 되어 가상의 우주 공간에서 전쟁을 치루거나 좀비의 공격을 막는다. 가상의 전장에서 낙하산을 타고 적 진영에 침투하는 경험도 할 수 있다.

*트레드밀: 벨트 위를 무한하게 걷거나 뛸 수 있도록 고안된 장치. VR게임용 트레드밀은 360도 전 방향으로 이동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
 
SK텔레콤은 관람객이 LoL, 배틀그라운드, 피파 등 유명 온라인 게임을 5G를 통해 무선으로 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5G 시대에 게이머는 초고속·초저지연 무선 데이터 전송을 기반으로 무선으로도 유선과 동일하게 고사양 온라인 게임을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 윤용철 Comm. 센터장은 “이번 ‘5GX 게임 페스티벌’로 고객이 5G의 가치를 체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5GX’ 브랜드를 중심으로 5G가 만들어갈 미래상을 지속적으로 제시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www.sktelecom.com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