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 인구들 중 절반 이상이 2025년까지 모바일 서비스에 가입할 것이라고 이번 주 키갈리에서 열린 ‘모바일 360 - 아프리카(Mobile 360 - Africa)’ 행사에서 발표된 GSMA의 모바일 이코노미(Mobile Economy) 보고서가 예측했다.

이 새롭게 출간된 보고서는 2025년까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 걸쳐 6억3400만명에 달하는 모바일 순가입자(unique subscribers)[1]가 존재할 것이며 이는 전체 지역 인구의 52%이고 2017년 말 4억4400만명(44%)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수치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서는 또한 이 지역 모바일 생태계에서 2022년까지 1500억달러에 달하는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며 이는 지역 GDP의 8%에 해당되는 수치라고 추산했다.

GSMA의 최고규제책임자인 존 주스티(John Giusti)는 “이 지역에 걸쳐 대다수의 주민들, 특히 농촌거주 주민들에 있어서 모바일 전화기는 그저 통신수단에 그치지 않고 온라인을 활용하는 가장 중요한 통로이고, 따라서 생활 수준을 향상시키는 가장 중요한 수단이 되고 있다”며 “이런 커넥티비티를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낙후 지역에까지 확산시키려면 우리는 더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정부가 투자 친화적인 규제환경을 통해서 장기적인 업계 지속 가능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소년 층을 위해 높은 전화기 가격 문제를 해결하려면

지난 몇 년 사이에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는 모바일 가입자 성장추세에서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보인 지역으로 자리잡았으나 높은 모바일 기기 가격과 상당수의 청소년 층 존재로 인해 그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다. 이 지역의 현재 모바일 가입률(전체 인구 대비 44%)은 전세계 평균인 66%에 비해 크게 낮은 편이다. 더구나 세계은행 통계에 따르면 이 지역 인구들 중 무려 40%가 16세 미만의 청소년 층으로 구성되었다고 한다. 지역을 불문하고 청소년들은 다른 연령층에 비해 모바일 가입률이 훨씬 낮은 편이다.

이러한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 가입은 전화기 가격 인하로 인해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으며 특히 3G/4G 서비스로 옮겨가는 추세가 확연하게 진행되고 있다. 오늘 발간된 보고서에 따르면 모바일 브로드밴드 서비스가 2025년까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에서 87%[2]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하며 이는 2017년의 38%에 비해 크게 높아진 수치이다. 이에 더해 3억명에 달하는 새로운 가입자들이 향후 7년에 걸쳐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에 접속하게 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모바일 부문의 경제, 기술발전, SDG 기여도 갈수록 높아져

2017년 모바일 기술 및 서비스 부문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지역의 총 GDP에서 7.1%를 차지했으며 이는 1100억달러에 달하는 경제가치를 대표한다.[3] 한편 2022년에 가서 이 지역 모바일 부문은 아프리카 국가들이 모바일 기기 활용(특히 모바일 인터넷 접속을 통해)을 통한 생산성 및 효율성 향상 덕택으로 1500억달러의 경제가치(GDP의 7.9%)를 창출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지역의 모바일 생태계는 또한 2017년 현재 300만명에 달하는 고용을 창출하고 세수 및 모바일 서비스 소비와 관련된 부과금을 통해 140억달러의 공공부문 기여를 한 바 있다.

이번 보고서는 또한 모바일 네트워크와 서비스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4]를 달성하고 IT 벤처 생태계를 성장시키는데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고 있다. 아프리카 내 다수 기술 벤처들은 다양한 사회경제적 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플랫폼으로 모바일을 주로 활용하고 있다.

주스티 최고규제책임자는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모바일 산업은 커넥티비티 확대와 정보 접속이라는 형태뿐만 아니라 모바일 금융 등 서비스로 생산성을 높이고 빈곤 저감 등을 통해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상당한 진척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보고서 “모바일 경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2018(The Mobile Economy: Sub-Saharan Africa 2018)”은 GSMA의 연구 부문인 GSMA 인텔리전스(GSMA Intelligence)에서 집필됐다. 보고서 전문 및 관련 인포그래픽은 www.gsma.com/mobileeconomy/sub-saharan-africa/ 에서 볼 수 있다.

GSMA 개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세계 모바일 사업자의 이익을 대표하며 800개에 육박하는 모바일 사업자와 단말기 및 기기 제조사, 소프트웨어 기업, 장비 공급사, 인터넷 기업은 물론 인접 산업 분야 기관들을 포함하는 광의의 모바일 생태계에 속한 300여 업체들을 하나로 묶고 있다. GSMA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아메리카, 모바일 360 시리즈 컨퍼런스 등 업계 선도적인 행사를 주최하고 있다.

자세한 정보는 GSMA 웹사이트(www.gsma.com)와 트위터: @GSMA에서 볼 수 있다.

[1] 모바일 서비스 순 가입자 수는 복수 SIM 카드 보유자 수를 감안한 통계 수치이다.

[2] 2017년 말 현재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는 7억4700만 개에 달하는 SIM 커넥션이 존재했다. 이는 2025년에 가서 10억 개로 증가할 전망이다.

[3] 모바일 부문의 GDP 기여도에는 직접적 기여(2.5%)에 더해 간접적 기여(0.7%), 생산성 향상(3.9%) 등이 포함된다.

[4] 유엔 회원국들은 2015년 9월에 17개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채택했다. 이들 목표는 2030년까지 빈곤 근절, 기후변화 속도 저감, 부당행위 및 불공평과의 전쟁 등을 포함하고 구체적인 수치를 목표로 삼고 있다. www.gsma.com/betterfuture/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www.businesswire.com/news/home/20180717005059/en/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에서 원하는 언어로 작성한 원문을 한국어로 번역한 것이다. 그러므로 번역문의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서는 원문 대조 절차를 거쳐야 한다. 처음 작성된 원문만이 공식적인 효력을 갖는 발표로 인정되며 모든 법적 책임은 원문에 한해 유효하다.] 웹사이트: www.gsma.com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