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가 2016년부터 시작한 긴급 신고 통합 서비스의 2단계 사업이 올 3월에 마무리됨에 따라 기관 간 신고 출동 정보를 확대 공유하면서 더욱 빠른 신고접수와 출동이 가능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긴급 신고 전화 통합 사업은 2014년 세월호 침몰사고 발생 시 신고과정에서 반복설명 등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지적에 따라 행안부 주관으로 4개의 유관기관(경찰, 소방, 해경, 국민권익위원회)과 함께 57개 상황실 간 신고정보 공유와 협력기반을 마련하여 신고 정보가 단 한 번의 클릭만으로 통합시스템을 통해 공유되고 각 기관으로 신고 이관은 169초에서 110초로 35%, 공동 대응은 기존 466초에서 250초로 46% 단축하게 되었다.

이번 2단계 사업은 2016년 1단계 사업으로 신고전화 통합 이후 시스템 운영상 미흡한 부분을 개선하고자 기관 간 정보전달 방식, 신고접수 방식, 공동대응 요청 처리절차 간소화 등 단계와 시간을 축소?단축하여 골든타임을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신고접수뿐만 아니라 출동시간 또한 단축하기 위하여 경찰 순찰차 태블릿에 신고내용, 위치, 녹취록 등 공동대응 정보를 공유하여 현장 대응력이 더욱 강화되었으며 해경청에서는 해경서, 파출소 및 함정까지 경광봉을 설치하여 출동예고 알림과 신고전화 LTE 공청 기능 등을 구축하여 출동대는 사고내용을 사전 인지할 수 있게 되어 출동시간을 17분에서 11분으로 약 6분 정도가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긴급 신고 전화 통합 이후 국민들의 정책 인지도가 높아졌으며 운영평가 또한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국민 인지도가 2016년 말 38.2%에서 2017년 말 66.9%로 28.7%p 대폭 상승하여 국민들이 긴급 상황이 발생하거나 생활불편 민원 발생 시 더욱더 편리하게 신고를 할 수 있는 기반이 다져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 조사에 따르면 긴급 신고 전화 통합 운영에 대한 조사 대상자 중 90% 이상이 긍정적으로 답하였다.

향후 행정안전부는 더욱 빠르고 정확한 신고 접수를 위해 신고 접수자에게 체계적인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음성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AI(인공지능)를 활용한 지능형 신고접수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여 신고접수 대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석진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은 “긴급신고전화 접수체계를 효율적으로 운영토록 개선한 데 이어 향후 대응기관 간 숙달훈련을 통해 대응능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각종 사건·사고 발생 시 당황하지 말고 112, 119로 즉시 신고하고 나머지 모든 민원 상담은 110으로 전화하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www.mois.go.kr/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