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5조1230억원, 영업 이익 1조107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과 영업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 20.2% 증가했으며 각각 역대 1분기 가운데 최대다. 영업 이익은 2009년 2분기 이후 가장 많다.

특히 프리미엄 전략과 원가경쟁력을 앞세운 가전 사업의 성과는 돋보였다. H&A사업본부와 HE사업본부는 각각 분기 기준 가장 많은 영업 이익인 5531억원, 5773억원을 거뒀다. 두 본부를 합친 가전 사업에서 분기 1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사업본부 모두 두 자릿수의 영업 이익률을 기록했으며, HE사업본부 영업 이익률(14.0%)은 역대 분기 가운데 최고다.

◇사업본부별 실적

1.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

H&A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9239억원, 영업 이익 5531억원을 냈다. 매출액은 국내 시장에서 에어컨, 트윈워시 등 주력 제품을 비롯해 건조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등과 같은 신성장 제품의 판매가 늘었고 유럽, 아시아, 중남미 등지에서도 판매 호조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했다.

영업 이익은 원자재 가격이 인상됐지만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와 원가 절감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2% 늘었다.

2.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

HE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1178억원, 영업 이익 5773억원을 냈다. 매출액은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가 늘며 전년 동기 대비 7.4% 늘었다.

영업 이익은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가 꾸준히 늘어난 데다 원가 구조가 개선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76.5% 증가했다. HE사업본부가 두 자릿수의 영업 이익률은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 MC(Mobile Communications)사업본부

MC사업본부는 매출액 2조1585억원, 영업 손실 136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략 스마트폰 ‘LG G7 ThinQ’의 출시가 2분기로 결정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스마트폰의 주요 부품 가격이 상승했지만 사업 구조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영업 적자가 줄어드는 추세는 유지되고 있다.

4. VC(Vehicle Components)사업본부

VC사업본부는 매출액 8400억원, 영업 손실 17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사업에서 일부 주력 거래선의 완성차 판매가 일시적으로 감소하며 전년 동기 대비 0.8% 감소했다. 미래 성장을 위한 선행 투자로 소폭의 영업 손실이 이어졌다.

5. B2B(Business to Business)사업본부

B2B사업본부는 매출액 6427억원, 영업이익 788억원을 냈다. 매출액은 대형 디지털 사이니지와 고효율 태양광 모듈의 판매가 늘며 전년 동기 대비 23.7% 증가했다. 영업 이익은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와 원가 경쟁력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1.9% 늘었다.

◇2분기 사업 전망

생활가전 시장은 에어컨, 냉장고 등이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하는 2분기에 수요가 늘어난다. H&A사업본부는 성수기 수요에 적극 대응해 매출을 극대화하고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LG SIGNATURE)’를 앞세워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강화해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TV 시장은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HE사업본부는 스포츠 이벤트 수요에 적극 대응해 매출 확대를 꾀하고,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를 늘려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한다.
 
스마트폰 시장은 성장이 정체되며 판매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MC사업본부는 ‘LG G7 ThinQ’를 성공적으로 출시하고 원가 경쟁력을 지속 개선한다. 또 최근 가동한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센터’를 통해 고객들에게 철저한 사후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자동차에서 전장부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높아지는 가운데 부품의 안정성에 대한 요구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VC사업본부는 LG그룹 계열사와 협업을 통해 자동차 부품의 안정성을 지속 높이는 한편, 개발 초기 단계부터 고객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은 프리미엄 제품의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B2B사업본부는 올레드 패널을 적용한 디지털 사이니지로 프리미엄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LG ThinQ)’를 적용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인공지능 분야 선도기업 이미지를 강화하는 한편, 미래사업의 한 축인 로봇 분야에서도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웹사이트: www.lge.co.kr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