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일벽탄소나노튜브의 다양한 산업 응용기술을 개발 중인 옥시알아시아퍼시픽은 13일 대전에서 개최한 혁신적 단일벽탄소나노튜브: 실험실에서부터 산업체까지 컨퍼런스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구기관과 첨단기술 기업의 담당자들이 모여 복합재, 엘라스토머, 플라스틱, 배터리, 코팅 등 기존 제품의 한계를 나노튜브를 통하여 어떻게 극복할 수 있는지에 대하여 뛰어난 전도성, 높은 강도, 경량화 가능성, 사용 수명 연장 등의 측면에서 논의했다. 참석자 및 연사들은 최근에 개발하여 획기적인 성과를 얻은 제품과 세계 각지의 혁신적 기술에 관해 정보를 나누는 등 비즈니스 네트워킹 시간도 가졌다.

옥시알 R&D센터장인 알렉산더 베즈로드니(Alexander Bezrodny) 박사는 단일벽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한 옥시알의 기술 및 제품개발 성과와 연구결과를 컨퍼런스에서 소개했다. 단일벽탄소나노튜브는 그래핀 레이어를 원통 모양으로 말아 만든 것으로 전도성이 우수하고 내열성이 강하며 강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매우 유연하다는 특징이 있다. 단일벽탄소나노튜브를 다양한 재료에 첨가하여 이러한 특징들을 부여할 수 있다.

국내 연사들의 발표를 통해 나노튜브를 이용하여 성공적으로 국내 및 해외 시장 진입이 가능한 제품들이 소개되었다.

차세대소재연구소 대표 권한상 교수는 “금속 나노 복합재 제작 분야에서 그동안 넘지 못한 난관을 극복했다”며 “나노튜브로 알루미늄, 강철, 구리, 티타늄 금속 복합재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복합재들이 전도성이 높고 기계적 물성이 우수하며, 최종 제품의 중량을 줄이는 등 성공적인 결과를 얻었음을 밝혔다. 기술 중 일부는 이미 국내 기업에서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구본철 박사와 한국전기기술연구원의 한중탁 박사는 단일벽탄소나노튜브를 이용하여 개발한 CNT 섬유 생산 기술을 발표했다. CNT 섬유는 스마트 섬유, 플렉시블 및 웨어러블 기기, 필터 멤브레인, 센서와 디스플레이를 비롯한 다양한 응용 분야에 적용할 수 있다.

그 외에도 나노튜브를 이용하여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고성능 재료를 생산하여 지구 온난화 극복에 어떤 방식으로 도움이 되는가에 대한 논의도 이루어졌다.

옥시알아시아퍼시픽은 컨퍼런스를 진행함과 동시에 행사장 일부에 옥시알의 단일벽탄소나노튜브 제품군 및 이를 응용하여 제작한 가스 압력 실린더, 배터리, PSA 필름, 실리콘, 타이어 등 세계 각지의 옥시알 파트너사들의 제품을 전시하고 실제로 시연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혁신적 단일벽탄소나노튜브 콘퍼런스는 열띤 분위기 속에서 막을 내렸으며 나노튜브 기술의 산업적 활용 범위 확대라는 측면에서 또 하나의 중요한 진전을 이루었다.

옥시알 개요

옥시알은 호스트 재료의 특성을 향상시키는 첨가제인 산업용 TUBALL™ 단일벽탄소나노튜브를 생산하는 첨단기술 기업이다. 단일벽탄소나노튜브를 첨가하여 전기 전도성, 열 전도성, 강도 등의 특성을 호스트 재료에 부여하여 제품의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 단일벽탄소나노튜브 시장의 90%를 차지하고 있는 옥시알은 현재 단일벽탄소나노튜브 10톤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160톤으로 생산량을 확장할 예정이다. 옥시알은 제품 공동 개발을 위해 전세계 유수 화학 및 기술회사들과 협약을 체결하여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룩셈부르크에 본사를 두고 있는 옥시알은 한국, 미국, 러시아, 중국, 홍콩 및 인도에도 지사를 두고 있다. 웹사이트: ocsial.com/ko/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