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회장 황창규)가 온라인 영어회화 시장 1위 야나두와 함께 KT의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에서 ‘야나두 영어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제공하는 서비스는 각 상황별 적합한 문장을 알려주는 127개의 강의로, 강의당 1~3분으로 구성돼 직장인의 바쁜 출근 준비시간, 주부가 잠깐 짬이 날 때, 온 가족이 다같이 초보영어 공부할 때도 지루하지 않게 즐길 수 있다. 여행, 음식, 교통, 공항 등 12개의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으며 야나두의 인기 강사가 진행한다.

기가지니에게 ‘야나두 영어 실행해줘’라고 말하면 매일 다른 야나두 영어회화 강의를 오디오로 들을 수 있으며, TV 화면으로 강의 내용에 나오는 영어 문장도 확인할 수 있다.

강의를 듣는 것 외에도 특정 상황에서 사용하는 영어 문장이 알고 싶을 때는 주제 선택 후 “비행기 내에서 쓰는 표현”이나 “속상할 때 쓰는 표현 알려줘”와 같이 특정 상황을 말하면 별도로 확인할 수 있다.

KT와 야나두는 이번 초보 영어 제공을 시작으로 AI 스피커에 적합한 영어 교육 서비스 발굴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단계별로 집에서도 편리하게 학습할 수 있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KT는 올해 2월 야나두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기가지니에게 시간을 물어보면 시간 관련한 생활영어 정보를 알려주는 응답형 광고를 선보인 바 있다.

올해 1월에는 파고다교육그룹과 업무 제휴를 맺고 가정에서도 영어 학원과 동일한 영어 학습을 할 수 있는 ‘파고다 생활영어 서비스’를 출시했다. 시청각 동시에 정보 제공이 가능한 기가지니의 장점을 활용해 고객이 유용하게 느끼는 영어 학습 콘텐츠를 강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KT AI사업단장 김채희 상무는 “KT는 인공지능 스피커 기가지니를 통해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모든 이용자가 유용하게 즐길 수 있도록 영어 교육 서비스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사용 패턴을 고려해 고객이 원하는 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www.kt.com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