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표면금리 3.75% 조건으로 5년 만기 해외사채 5억달러(USD, 한화 약 5330억원)를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향후 금리 상승기조를 선제적으로 예측하고, 대규모 자금을 적기에 확보했다는 평가다.

SK텔레콤은 최근 글로벌 무역분쟁으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 및 금리 상승 기조 등 열악한 발행 환경에도 불구하고 △높은 해외신용도 △미래 성장 잠재력 △안정적인 현금흐름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호응을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번 채권 발행을 위해 3월 미국, 유럽, 아시아 등에서 글로벌 투자설명회(로드쇼)를 개최하였으며 60여 주요 채권 투자자를 직접 만나 호의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에 힘입어 채권 청약 과정에서 발행 목표 물량의 최대 7배에 육박하는 약 33억달러의 주문이 몰렸고, 최종 금리는 시장에 최초 제시한 금리 대비 22.5bp(1bp=0.01%) 낮게 결정됐다. 33억달러의 주문 물량은 올해 국내기업이 발행한 외화사채 청약 중 최대 수준이다.

SK텔레콤은 이번 해외사채 발행대금을 기존 차입금 상환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차입금 만기구조 다변화에 따른 재무구조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www.sktelecom.com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