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ET가 ‘2018 여성연구자 학술활동 지원사업’ 설명회를 30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업에 선정된 여성박사 54명이 사업설명회 참여를 위해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소장 한화진, 이하 WISET)를 찾았다.

선정된 비정규직 박사급 여성과학기술인 54명은 WISET으로부터 국외학회 포스터·구두 발표, 해외 기관의 연수·첨단기술 연수 참여에 대해 최대 500만원의 연구 활동비를 포함한 지원을 받게 된다. 올해는 지난해 대비 신청자가 180% 증가하며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고 해를 거듭할수록 지원사업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늘고 있다.

이번 사업설명회는 △여성연구자 학술활동 지원사업의 이해 △지원사업 연구 활동비 집행 및 정산법 △연구 역량 강화 교육(영어논문 작성과 투고요령) △여성과학기술인 간 네트워킹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한 수혜자는 비정규직 신분으로 인해 비용 부담과 여러 상황으로 해외 학회에 참석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 사업 덕분에 해외 학회에 나가 연구 결과를 발표할 수 있게 되었다며 사업설명회 또한 실질적으로 박사급 연구원들에게 알맞은 영어 논문 작성 특강으로 매우 유익하였다고 밝혔다.

2006년 ‘비정규직 학술활동 지원사업’으로 출발한 ‘여성연구자 학술활동 지원사업’은 비정규직 박사급 여성과학기술인의 국외 학회 발표 및 국외기관 연수·첨단기술연수 참여를 지원한다. 학술활동 참여에 필요한 학회 등록비, 교통비, 학회 기간의 체재비를 지원하여 학술활동을 통해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연구 네트워크 형성을 도와 국제 수준의 여성과학기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지금까지 사업을 통해 총 395명의 여성과학기술인을 지원하였다. 특히 지난해는 연구 과제 선정 7건, 취업 20건, 공동 연구 참여 11건, 논문 게재 및 특허성과 137건 등 많은 성과를 얻었다. 사업 수혜자인 여성과학기술인들은 정부출연연구소와 국내·외 유수 대학의 교수로 진출하여 각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WISET 여성연구자 학술활동 지원사업 선정자 공고: www.wiset.or.kr/contents/information_view.j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