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2018년 해외건설 현장훈련(OJT) 지원사업을 통해 청년인재 양성과 실업난 해소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2년 해외 건설 전문 인력 양성 및 건설기업 지원을 목표로 시작한 ‘해외건설 OJT 지원’은 근로자를 신규 채용 후 해외 현장에 파견하는 중소·중견 건설기업을 선정·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109개사에서 63개국 344개 현장으로 인력을 파견하였으며 건설 기업이 원활히 해외 공사를 수행하도록 지원하고 현장 맞춤형 신규 인력을 양성하는 등 다양한 측면에서 효과를 거두었다.

2018년부터 국토교통부는 청년층 지원을 대폭 강화하여 젊고 유능한 해외 건설 전문 인력을 양성할 계획으로 ‘청년(만 34세 이하)’을 고용하여 해외 OJT를 실시하는 기업에는 청년훈련비(월 50만원/인)를 추가 지급한다.

특히 올해는 해외 건설·플랜트 마이스터고 제1회 입학생들이 취업에 나서는 만큼 마이스터고 학생을 채용한 기업에 OJT 지원 대상 선정 시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근로자의 해외 파견 근무 기간이 연속적이지 않고 불규칙한 해외엔지니어링 활동은 기존에 연속된 3개월 이상 근무할 경우에만 지원이 가능하였으나 도합 근무 기간 3개월 이상이면 지원이 가능하도록 조건을 완화하여 업계의 채용 확대를 유도하였다.

기타 문의사항은 사업 시행 기관인 해외건설협회 인력관리부 또는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로 문의할 수 있다.

아울러 국토부는 청년층 및 청년고용 기업 지원을 강화한 2018년 ‘해외 건설 현장 훈련 지원‘으로 해외 현장 경험과 실무 지식을 갖춘 전도유망한 청년이 우리 건설의 고품질화에 따른 해외진출 활성화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웹사이트: www.molit.go.kr

recommend to friends
  • gplus
  • pinterest